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2 오후 04:21: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문화행사】 <내 손으로 만든 고흐의 방> 체험으로 반 고흐 만나다

경남문화예술회관, 기획 전시 ‘빈센트 반 고흐 레플리카 전’ 개최
4월 26일 ~ 6월 2일 제2전시실…세기를 넘어선 감동을 만나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23일

귀에붕대를한자화상_1889
<내 손으로 만든 고흐의 방> 체험으로 반 고흐 만나다 

경남문화예술회관, 기획 전시 ‘빈센트 반 고흐 레플리카 전’ 개최
4월 26일 ~ 6월 2일 제2전시실…세기를 넘어선 감동을 만나다


경상남도 문화예술회관(관장 강동옥)이 오는 26일부터 6월 2일까지 제2전시실에서 ‘빈센트 반 고흐 레플리카 전’을 개최한다.

빈센트 반 고흐(1853~1890)는 ‘영혼의 화가’, ‘태양의 화가’라 불리는 네덜란드의 후기 인상주의 화가다. 선명한 색채와 격렬한 필치로 불꽃같은 정열을 화폭에 쏟아냈으며, 20세기 미술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며 서양미술 사상 가장 위대한 화가 중 한 사람으로 꼽힌다.

10년이라는 짧은 화가 생활 동안 그는 모두 879점의 회화와 1,100여 점의 스케치들을 남겼다.



고흐-포스터
이번 전시의 레플리카는 빈센트 반 고흐가 남긴 원작의 색감과 디테일을 그대로 살리기 위해 20년간 명화 제작을 진행해 온 전문 미술작가가 직접 작품을 재현했으며, 명화 전용 프린터를 사용한 최첨단 복원 기술의 프린팅과 매우 섬세한 리터칭 작업을 통해 제작되었다.

경남문화예술회관에서 주최하는 ‘빈센트 반 고흐 레플리카 전’은 △초기 네덜란드 농민화가 시절(1881~1885) △파리에서의 수련 기간(1885~1888) △색채의 폭발, 남부의 유혹(1888) △삶 자체인 그림, 생 레미 병원 요양 시절(1889) △오베르 쉬즈 우아르에서(1890) △체험 프로그램(내 손으로 만든 고흐의 방, 손으로 만져보는 유화 작품 등) 6개 섹션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아를의별이빛나는밤_1888
ⓒ 인터넷함양신문
이번 전시에서는 <감자 먹는 사람들(1885)>, <탕기 영감의 초상(1887)>, <아를의 별이 빛나는 밤(1888)>, <밤의 카페 테라스(1888)>, <해바라기(1888)>, <파이프를 물고 귀에 붕대를 한 자화상(1889)>, <꽃 피는 아몬드 나무(1890)> 등 고흐의 일대기에 맞춰 약 70점의 다양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카페테라스_1888
또한 <아를의 반 고흐의 방(1889)>에 관람객이 직접 컬러 스티커를 붙여, 작품을 만들어가는 ‘내 손으로 만든 고흐의 방’과 고흐 작품 특유의 두껍고 거친 붓 터치와 유화의 질감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손으로 만져보는 유화 작품’ 등 체험 프로그램은 관람객들이 보다 쉽게 미술작품을 접근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기획 전시 ‘빈센트 반 고흐 레플리카 전’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경남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 및 전화(1544-6711)로 확인 가능하며, 티켓 가격은 5,000원으로 현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작품에 대한 도슨트의 설명은 오전 11시와 오후 2시, 4시 총 3회로 예정되어 있다.

* 관람시간 10:00~18:00, 매주 월요일 휴관, 단체관람 별도 문의하면 된다.


해바라기_1888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4월 23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83,879
오늘 방문자 수 : 71,790
합계 방문자 수 : 113,944,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