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6-17 오후 08:39: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상남도뉴스

현장 중심의 방역추진으로 구제역·AI 발생없앤다

경상남도, 시·군 방역 전담제, 찾아가는 가축방역 교육 등 현장 지원 확대
11일 이정곤 농정국장, 고성군 철새 도래지, 축산농가 등 방역 현장 찾아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1일

ⓒ 인터넷함양신문
현장 중심의 방역추진으로 구제역·AI 발생없앤다

경상남도, 시·군 방역 전담제, 찾아가는 가축방역 교육 등 현장 지원 확대
11일 이정곤 농정국장, 고성군 철새 도래지, 축산농가 등 방역 현장 찾아


경상남도는 구제역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등 악성가축전염병의 선제적 예방을 위하여 현장 중심의 방역대책 강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중국, 대만 등 주변국에서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과 AI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국내 유입이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지난 12월 중순 전년도 대비하여 24만 마리가 증가한 132만 수의 철새가 전국에 도래하였고 매년 1월은 철새 서식 개체가 가장 많은 기간으로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의 검출 빈도가 가장 높아 발생 위험성이 매우 높은 시기이다.

이에, 동절기 가축방역 강화를 위하여 경상남도 과장급 공무원 18명으로「시·군 방역 전담제」를 운영하여 책임 지역의 ‘일제 소독의 날’, ‘거점 소독시설’ 운영 사항과 가축 방역 홍보 등의 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 등의 원활한 추진을 지원하기로 했다.

그리고, 경상남도 가축방역 전담조직인 동물방역과 소속 수의사로 구성된「시군 방역관리 담당관제」운영을 통하여 담당지역 소재 축산농가와 축산관계 시설 등에 대한 현장 교육과 취약대상 등에 대한 특별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각 지역별 생산자 단체의 월례회, 정기총회 등을 사전에 파악하여 경상남도 소속 가축방역관이 직접 교육을 실시하는「찾아가는 방역교육」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정곤 경상남도 농정국장은 1월 11일 고성군 가축방역상황실, 철새 도래지와 한우 농가를 찾아 방역 추진사항을 점검하는 자리에서 “지난해 우리 경상남도를 단 한 마리의 가축도 구제역과 AI로 살처분 하지 않은 전국 유일한 청정지역으로 지켜냈지만 언제라도 발생될 가능성이 있다”라며 “경상남도 방역 슬로건인 ‘한 단계 더!, 한 발짝 먼저!’처럼 능동적인 자세로 주기적인 소독과 예찰, 백신 접종 등의 철저한 방역수칙 이행”을 당부했다.

한편, 고성군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세 차례 고병원성 AI가 발생했으며, 2017년 6월 10일 토종닭 농가 발생을 마지막으로 청정지역을 유지하고 있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1월 11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78,698
오늘 방문자 수 : 5,781
합계 방문자 수 : 108,678,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