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5-22 오후 02:31: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상남도뉴스

경남혁신도시, 사회혁신을 통한 정주여건 개선

‘함께 만드는 지역사회 네트워크(함지네)’ 구축, 지역상생발전 추진
지역주민,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등 주민 참여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1일

경남혁신도시, 사회혁신을 통한 정주여건 개선

‘함께 만드는 지역사회 네트워크(함지네)’ 구축, 지역상생발전 추진
지역주민,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등 주민 참여

 
경상남도는 경남혁신도시를 신지역 성장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역주민,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사회혁신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지역 발전사업 발굴 등 지역상생발전 방안을 모색한다. 

사회혁신이란 지역주민, 시민사회, 전문가 등 다양한 주체가 함께 지혜를 모아 지역 문제를 해결하는 것으로 경남도는 이러한 사회혁신을 경남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과 지역상생발전을 위해 본격 도입할 계획이다. 

경남도는 사회혁신형 지역상생발전을 위해 지자체(도, 18개 시군), 11개 공공기관, 원도심과 혁신도시 주민대표, 시민사회단체, 전문가, 중앙부처 등 약 60여 명이 참여하는 ‘함께 만드는 지역사회 네트워크’(약칭 ‘함지네’)를 구축한다.

‘함지네’는 경남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혁신도시와 원도심 간 지역 융화 프로그램 발굴, 경남 전체 발전을 위한 지역 균형 사업 추진을 위한 공식 플랫폼 역할을 하게 된다.

경남도는 ‘함지네’를 통해 정주 인프라를 개선하면서 실현 가능한 다양한 지역 문화 프로그램 등 소프트웨어를 발굴하여 혁신도시의 삶의 질을 높이고, 원도심의 풍부한 문화·예술 자원과 활동을 혁신도시와 이어줌으로써 지역상생발전의 토대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원도심 지역 문화예술가들의 혁신도시 동아리 지원 사업, 공공기관의 마을 아카이브(역사기록) 지원 사업, 공공기관의 원도심 빈 상가 지역 커뮤니티 조성 사업 등 지역주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사업들이 발굴 대상이다. 

또한, 공공기관 이전 효과가 경남 전체에 확대될 수 있도록 18개 시군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하고, 시군에서 필요한 지역 발전사업 제안 창구를 ‘함께 만드는 지역사회 네트워크’로 단일화하는 등 지역 발전사업의 체계도 정립한다. 

백삼종 경상남도 서부정책과장은 “경남혁신도시를 新지역 성장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혁신도시 내부적으로는 이전 공공기관 임직원 및 동반가족(배우자, 자녀 등)이 안착할 수 있는 정주여건 개선이 필요하다”라며, “혁신도시 외부적으로는 이전 공공기관이 원도심 등 지역사회로부터 지지와 환영을 받으면서 상생발전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함지네’가 구축되면, 6월에는 혁신도시 내 주민참여 토론회를, 7월에는 혁신도시 외 주민참여 토론회를, 9월에는 전체 토론회를 열어 정주여건 개선 및 지역 발전사업 등을 의견수렴한 후 경남도 주요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1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74,084
오늘 방문자 수 : 61,011
합계 방문자 수 : 106,513,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