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8-21 오후 06:31: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상남도뉴스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수립 공청회 개최

남해안권 개발로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 형성
8월 9일 오후 2시, 경남연구원 공청회에 많은 도민참여 바라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6일

남해안권 발전종합계획 변경 공간 구상도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수립 공청회 개최 

남해안권 개발로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 형성
8월 9일 오후 2시, 경남연구원 공청회에 많은 도민참여 바라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안)에 대한 공청회’를 9일 오후 2시 경남연구원 1층 금관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공청회는 국토교통부, 경상남도, 전라남도, 부산시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 변경 용역’을 통해 도출된 ‘종합계획 변경안’을 지역주민과 관련 전문가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로 마련된 것이다.

경남도와 용역 수행기관인 경남연구원은 공청회를 통해 제시된 의견에 대해 면밀한 검토를 거쳐 국토교통부와 협의 후 종합계획 반영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당초 ‘남해안권 발전 종합계획’은 지난 2010년「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남해안권 3개 시․도가 공동으로 수립한 법정계획으로 ‘새로운 경제․물류․휴양 허브의 선벨트’를 비전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남해안권 3개 시․도는 2014년 국토교통부 해안권 발전종합계획 효율화 연구 용역, 2016년 해안권 발전거점 조성 시범사업 기본 구상 및 제4차 국가균형발전 5개년 계획 수립 등 대내외 여건 및 정책 환경 변화를 반영하기 위해 작년 2월부터 ‘종합계획 변경을 위한 연구용역’을 공동으로 추진했다. 

이번 용역변경은 남해안권의 환경여건을 재검토하고 종합 분석해 2030년을 목표로 ‘상생과 번영의 남해안 공동체’를 새로운 비전으로 설정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에 따른 추진전략은 ‘해안권 연계에 의한 광역관광벨트 형성, 미래형 산업 육성을 통한 광역경제권 조성, 산업 및 관광거점 연계 인프라 구축’ 등이다. 

이번 종합계획 변경안이 반영되면, 경남도 내에 총 5조 9,144억 원의 재원이 투입돼 ‘생산유발효과 약 13조 1,585억 원과 부가가치유발효과 4조 3,342억 원, 82,350명의 고용창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종합계획으로 반영된 주요 신규 사업은 광역철도망구축, 첨단신소재산업육성, 남해안유휴시설재활용, 남해안관광이미지구축, 섬진강문화권조성 등이다. 

이향래 경상남도 서부권개발국장은 “주민 열람 및 공청회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반영한 최종(안)을 8월 중 국토교통부에 제출하고, 국회 및 중앙부처에 건의하는 등 사업별 재원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 밝혔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6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85,604
오늘 방문자 수 : 75,129
합계 방문자 수 : 113,863,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