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3 오전 04:57: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상남도뉴스

노동자, 임금체불 걱정 없는 따뜻한 설 명절 기대

경상남도, 설 명절 임금체불 예방 및 청산 대책 추진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13일

노동자, 임금체불 걱정 없는 따뜻한 설 명절 기대
경상남도, 설 명절 임금체불 예방 및 청산 대책 추진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고용노동부 등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1월 2일부터 31일까지를 체불예방 집중 지도기간으로 정하고, 설 명절 체불임금 해소 대책에 나선다.

경상남도 내 미해결된 체불액은 823억 원(노동자 수 12,190명)으로 조선업 경기 회복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830억 원→823억 원)하였으나, 여전히 체불로 고통을 받고 있다.

이에 경상남도는 우선 체불예방 집중 지도기간 동안 체불임금이 발생하지 않도록 도내 창원, 양산, 진주, 통영 등 4개 고용노동지청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며, 체불임금의 신속한 청산에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경상남도에서 발주한 공사와 용역에 대해서는 경상남도 회계과에서 운영하는 ‘관급공사 임금체불신고센터(055-211-3833)’를 통해 임금 및 기계장비 임대료 등 체불사항을 접수하고, 신고내용에 대해 즉각 대응할 계획이다.

△도산기업 퇴직노동자 임금채권보장, △체불청산지원 사업주 융자, △임금체불 생계비 대부 등을 내용으로 하는 ‘고용노동부 체불노동자 생활안정지원 제도’를 시군 및 도내 비정규직근로자 지원센터를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함으로써 임금체불로 인한 노동자의 생활을 안정화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서는 근로복지공단(1588-0075)으로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곽영준 경상남도 노동정책과장은 “임금지급은 근로에 대한 정당한 대가로서, 임금은 근로자와 가족의 생계를 위한 기본수단이다”라며, “도내 노동자들이 임금체불로 고통 받지 않고 가족과 함께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유지하여 임금체불 예방 및 조기청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13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85,795
오늘 방문자 수 : 11,363
합계 방문자 수 : 127,125,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