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9 오후 06:55: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경상남도뉴스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11일부터 지급 개시

방역조치 강화 피해 업소...집합금지 업종 300만 원, 영업제한 업종 200만 원
전년대비 매출 감소 연매출 4억 이하 일반 업종 업소 100만 원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1일

인터넷함양신문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11일부터 지급 개시

방역조치 강화 피해 업소...집합금지 업종 300만 원, 영업제한 업종 200만 원
전년대비 매출 감소 연매출 4억 이하 일반 업종 업소 100만 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11일(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집합금지・영업제한과 매출감소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버팀목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급대상은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 8만3천여 개소와 매출감소 영세 일반업소로 추정되는 11만3천여 개소 등 총 19만6천여 개소로 예상된다. 지급액은 집합금지 업종 300만원, 영업제한 업종 200만원, 매출감소 영세 일반업소 100만원이다.

매출감소 영세 일반업소는 2020년의 연 매출규모가 4억 원 이하이며, 2019년 대비 2020년의 매출액이 감소한 일반업종의 업소이다. 2020년 이후 개업자에 대해서는 9~12월 매출액을 통한 연매출 환산과 9~11월 평균 매출대비 12월 매출이 감소한 경우 지원한다.

특히, 이번 지급대상에는 경남도의 요청으로 작년 12월 이후 도와 시군에서 자체적으로 방역조치를 강화한 업종도 정부기준의 집합금지・영업제한 업종으로 인정되어 도내 1,300여 개의 피해업소가 지원대상에 추가로 포함되었다.

아울러 연말연시 특별방역 시행으로 집합금지 된 실외겨울스포츠시설과 영업제한 된 숙박시설도 지원대상에 포함된다.

다만, 사행성업종/부동산임대업/전문직종 등 소상공인 정책자금 융자 제외 업종은 버팀목자금의 지원 대상에서 제외되었으며, 지원대상에 해당하는 집합금지・영업제한, 매출감소 일반업종에서도 2020년 11월 30일 이전 개업자에 한해서만 지급한다.

김희용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정부에서 지원하는 소상공인 버팀목자금의 지원대상이 되는 도내 소상공인들께서는 한 분도 빠짐없이 신청해 달라”면서,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들에게 신속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정부 및 시군과 긴밀히 협조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1월 7일부터는 신청자 편의를 위해서 콜센터(☎1522-3500)를 통해서도 안내하고 있으며, 1월 11일부터 포털사이트에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또는 버팀목자금)”을 검색 또는 주소창에 “버팀목자금.kr”을 입력하면 온라인 사이트에 접속하여 신청할 수 있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1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120,397
오늘 방문자 수 : 103,996
합계 방문자 수 : 162,243,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