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12-16 오전 10:39:0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서춘수 함양군수, 시정연설 통해 2019년도 군정운영 방향 제시

27일 함양군의회 정례회서, 사람중심·사람우선의 골고루 잘사는 균형사회 실현
재난안전·출산‧보육·일자리창출·노인복지 등 삶의 질 향상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 강조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7일

서춘수 함양군수가 시정연설에서 “군민의 삶의 질 향상과 실생활 편익 증진에 있어서도 긍정적 효과와 결실이 나타날 것”이라고 약속했다.
서춘수 함양군수, 시정연설 통해 2019년도 군정운영 방향 제시

27일 함양군의회 정례회서, 사람중심·사람우선의 골고루 잘사는 균형사회 실현
재난안전·출산‧보육·일자리창출·노인복지 등 삶의 질 향상 위한 사회안전망 강화 강조

서춘수 함양군수가 27일 열린 제245회 함양군의회 2차 정례회에서 2018년도 예산안 제출에 즈음한 시정연설에서 2019년도 도정 운영 방향을 제시했다.

서 군수는 시정연설에서 “민선7기 출범 이후, 지난 시간은 군민을 위한 변화의 새로운 함양 건설 향해 그 초석을 다지는 노력의 시간들이었다”라며 “그 동안 군민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군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을 개발하여 내년도 당초예산에 최대한 반영하였기 때문에 2019년은 민선7기의 주요 정책과 사업들이 가시적 수치로서 실질적 성과를 보이는 첫해로 거듭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군민의 삶의 질 향상과 실생활 편익 증진에 있어서도 긍정적 효과와 결실이 나타날 것”이라고 약속했다.

특히 “그 동안 대규모 토목 건설 사업에 많은 예산을 투입해 왔다”며 “지금의 시대정신은 토목건설에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군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사람중심, 사람우선의 투자가 가장 먼저 고려되어야하는 시대”라고 강조하고 민선7기 군정정책과 방향, 재정투자에 있어 4가지의 원칙과 기준을 제시했다.



서춘수 함양군수
첫째, 군민과 지역주민이 직접적으로 혜택을 보는 사업인지를 가장 먼저 살펴보겠다고 약속했다. 민선7기 신규 시설사업은 충분한 절차와 과정을 거쳐 결정하되 그 시설이 군민과 지역주민을 위해 사용되고 활용되는지를 먼저 검토한다는 것이다.

둘째, 모든 대형 사업은 주민의 의견을 반드시 수렴하고 반영하는 합의과정을 거치고 주민생활과 밀접한 사업은 행정의 일방적 추진보다 주민과의 합의과정 이행을 통해 갈등과 충돌을 막는 중요한 예방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셋째, 소외계층이 없는 골고루 잘사는 공감과 행복의 균형사회를 만들기 위해 어린아이에서부터 청소년, 실업청년, 모자·부자가정, 홀로 외롭게 사는 주변의 어르신까지 모두가 고르게 보살핌 받고 행복하게 잘사는 그런 행복복지의 균형사회를 만들고자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넷째, 군정 주요정책과 용역에 대한 실명제를 실시하여 책임행정을 강화로, 내년 1월1일부터 전면 시행해 성과와 고오, 책임의 한계를 명확히 하고, 군민에게 당당하게 평가받는 공공 책임행정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역설했다.

이러한 민선7기 군정정책과 방향을 실현하기 위해 올해 당초예산보다 9.05% 가량 증액된 4,807억원 규모의 예산안을 함양군의회에 제출했다. 이 같은 예산안은 함양군 유사 이래 가장 많은 규모의 예산으로 살림 5천억 시대의 진입이 바로 눈앞에 와 있고, 2020년이 되기 전에 5천억 함양시대는 곧 현실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군의 내년도 예산안은 군민중심·군민지향을 염두에 둔 목적·용도예산을 늘렸고, 재난, 방범, 출산, 보육, 청년 일자리, 노인복지 등 군민의 안전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사회 안전망 강화 예산을 대폭 확대했다.

엑스포 준비와 엑스포를 연계해서 긴급하게 엑스포 관련 예산으로 165억 원을 편성하였고, 주민의 삶과 실생활에 아주 밀착된 SOC사업은 주민 건의를 받아 엄선해서 72억 원을 반영하였으며, 지역별 현안 및 고충 해결 사업에는 194억 원, 군민과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한 예산으로는 229억 원 등이 편성됐다.

또한 군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줄 재난안전 예산은 전년도에 비해 37.21%가 증가되었고, 취약계층을 위한 보건의료 예산은 61.85%,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예산은 57.3%를 증액시켰으며, 주민의 생활과 직결된 국토 및 지역개발 예산 역시 37.02% 증액했다.
반면 군민의 삶과 실생활에 영향이 적은 공공행정 분야의 경비성예산은 전년도와 비슷하거나 사안에 따라 규모를 줄여 편성했다.

서 군수는 “군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이 군민 삶의 현장에서 빛을 발할 수 있듯, 민선7기의 군정은 나 홀로 빨리 가는 군정이 아니라, 더디더라도 군민 모두가 함께가는 포용과 공감 군정을 지향한다”라며 “군민의 기대와 바람을 담은 내년도 예산안이 의회에서 대승적 협력과 협조로 잘 논의되어 의결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이날 시정연설을 마무리했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8년 11월 27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76,214
오늘 방문자 수 : 52,019
합계 방문자 수 : 94,524,5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