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3-25 오전 07:13: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정치&행정

경상남도, 올 상반기 ‘광역징수기동반’ 본격 가동

18개 시·군의 체납징수 담당자로 구성...생활권 인접한 6개 시·군 묶어 3개 팀 운영
도내 5백만 원 이상 체납자 4,139명, 체납액 955억 원...전체 체납액의 42%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2일
체납차량 강저 구인 징수장면

경상남도가 오는 13일(수)부터 시·군과 합동으로 ‘광역징수기동반’을 구성해 고액․상습 체납자의 지방세 체납액 징수에 총력을 기울인다.

‘광역징수기동반’은 경상남도와 18개 시·군의 체납징수 담당자로 구성돼 생활권이 인접한 6개 시군을 묶어 3개 팀으로 운영된다. 기동반은 경상남도 및 타 시·도에 거주하는 고액 체납자를 직접 방문해 거주여부를 확인하고 체납자 상황을 고려한 납부 방안을 모색하는 등 체납액 징수에 만전을 기한다.

도내 5백만 원 이상 체납자는 4,139명이며 체납액은 955억 원으로, 이는 전체 체납액의 42%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경상남도는 이들에 대한 실거주지 및 생활실태를 확인해 체납액 자진납부 유도 및 납부확약서를 받고, 악성․고질체납자에게는 부동산 압류 및 공매처분 등 강력한 체납처분을 실시한다.

아울러 직장조회를 통한 급여압류 및 은행연합회의 금융자산, 리스보증금, 특허권, 저작권, 법원공탁금, 법원배당금 등 체납자의 은닉재산을 추적해 압류를 실시하고 추심한다.

이외에도 관허사업제한, 출국금지, 체납자명단공개, 신용정보제공 등 다양한 행정규제로 지방세 체납액 징수활동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4월 22일부터 26일까지는 도내 등록차량은 물론 전국 타 자치단체의 체납차량 번호판도 집중적으로 영치해 체납차량이 도로를 주행하는 일이 없도록 강력한 영치활동을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이행보증보험증권 거래내역을 조사해 체납자의 경제활동 내역과 거래상대방을 파악하고, 체납자의 실익 있는 채권을 압류․추심하는 등 채권 확보를 위해 다각적으로 접근할 방침이다.

김태열 경상남도 세정과장은 “광역징수기동반은 도와 시·군 체납징수 전문가들이 합동으로 징수 활동을 추진하기 때문에 업무의 전문성과 효율성이 높아 징수 실적이 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악성․고질 체납자에 대해서는 가택수색을 실시하고 조세범칙자는 고발하는 등 강력한 지방세 체납액 징수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경상남도 광역징수기동반은 지방세 체납액 121억 원을 징수한 바 있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3월 12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71,699
오늘 방문자 수 : 17,152
합계 방문자 수 : 102,031,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