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5 오후 06:11: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

외국인 원정대도 ‘심봤다’ 60명 산삼축제장 방문

9일 외국인 산삼원정대 제16회 함양산삼축제에 흠뻑 빠져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10일

서춘수 군수는 외국인 원정대에게 “세계인의 불로장생 명약인 함양산삼의 기운을 듬뿍 받고 축제장을 꼼꼼하게 둘러보면서 한국의 전통 문화와 건강 힐링을 느끼시고 자국에 가서도 함양을 널리 홍보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외국인 원정대도 ‘심봤다’ 60명 산삼축제장 방문

9일 외국인 산삼원정대 제16회 함양산삼축제에 흠뻑 빠져

제16회 함양산삼축제가 8일부터 15일까지 8일 간 함양군 천년의 숲 상림공원 일원에서 막을 올린 가운데 외국인 산삼원정대 60명이 함양산삼축제장을 찾았다.

함양군에 따르면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2일간의 일정이 취소되어 개막식 없이 축제를 열었으나 8일 첫날 약 2만 여명의 관광객들로 축제장에 인산인해를 이뤘다.

축제가 한창인 가운데 9일 외국인 산삼 원정대가 함양산삼축제를 즐기기 위해 방문해 축제장 곳곳에서 산삼 기운을 듬뿍 받았다.

이번 산삼 원정대에는 독일, 브라질, 우즈베키스탄, 조지아, 이란, 중곡, 몽골, 베트남, 일본 등 9개국이 참여했으며, 산삼축제 대표 프로그램인‘황금산삼을 찾아라’, ‘산삼캐기체험’, ‘심봤다 소리지르기’등에 참여하여 산삼축제의 매력에 빠졌다.

서춘수 군수는 함양방문을 환영하며 “세계인의 불로장생 명약인 함양산삼의 기운을 듬뿍 받고 축제장을 꼼꼼하게 둘러보면서 한국의 전통 문화와 건강 힐링을 느끼시고 자국에 가서도 함양을 널리 홍보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원정대에 참가한 독일에서 온 구틀러야곱은 유창한 한국말로 통역 역할을 맡으면서 인사말로“아름다운 함양과 너무도 즐겁게 보낸 산산축제의 추억을 잊지 못할 것”이라며 “2020년에 열리는 함양산삼엑스포에는 가족들을 동반하고 다시 방문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10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69,685
오늘 방문자 수 : 7,139
합계 방문자 수 : 115,922,8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