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2-05 오후 04:51: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칼럼·詩발표

오솔길 시인 克重 안병민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6일

  
   오솔길
                       시인 克重 안병민


          한발짝
          한발짝
          오솔길 걸어가면

          가슴에 묻어둔
          임 그리움이 깨어나
          길동무가 되고

          저 멀리 능선 아래
          초승달이
          소나무 가지에 걸려

          넘어지면
          이제 
          달빛을 주어 담아보자.

          2019.  5. 월간 문학공간 발표작



          사단법인 한국문화예술연대회원
          배재대학교 겸임교수
          시인 경영학박사 극중 안병민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16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110,751
오늘 방문자 수 : 68,946
합계 방문자 수 : 157,406,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