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9 오후 06:55: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칼럼·詩발표

【초대시인】 김장김치 극중 안병민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23일

  
    김장김치    
                      극중 안병민


           겨울을 앞세우고
           김장 담그는
           날에

           미리 준비한
           절임배추에
           양념을 섞어

           쓱삭쓱싹 비벼 넣으며
           맛을 보며 호호
           즐거운 가족 하하

           붉은손, 붉은얼굴
           모두 붉게
           물들고

           이마에 매운향이
           연신 맺히면
           소매끝에 훔치고

           냉장고 속으로
           차곡차곡 들어가
           포근하게 잠들어

           김장김치의
           편안한
           밤을 이루네.


           2020. 11. 22 소설


           경영학박사 克重 안 병 민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23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120,397
오늘 방문자 수 : 99,821
합계 방문자 수 : 162,239,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