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19 오후 06:55:1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칼럼·詩발표

‘만추의 밤배’ 시인 克重 안병민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30일

  만추의 밤배
                         시인 克重 안병민

       엄천강
       빈 나루에는
       애처러운 달빛


       소슬바람에
       귀뚜리도 울음울며

       짝을 찾는 만추(晩秋)
       그리움 가득담고
       기다리던 조각배


       별빛이 가득한
       은하천(銀河川)을
       건너려


       오늘밤
       그대를 태우고
       달빛아래 물살을 가르네.




       *엄천강은 지리산에서 함양군 휴천 유림 산청 진양호로 흐름.


        2020. 11. 30



        경남 함양 유림초 출신
        문학공간 신인상수상 등단
        국방문화예술협회부회장
        사단법인 한국시인연대회원
        한국시인연대사화집제29집발간
        경영학박사·배재대겸임교수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11월 30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120,397
오늘 방문자 수 : 96,621
합계 방문자 수 : 162,236,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