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1-28 오후 08:49: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칼럼·詩발표

【신춘시인】 별과 등대 시인 극중 안병민

은하천 별빛이
밤바다에 내려
아름다운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3일



         별과 등대  


                                                         시인 극중 안병민


                 은하천 별빛이
                 밤바다에 내려
                 아름다운
                 별바다가 되네

                 별들은
                 일렁이는 파도에
                 파도를 타며 노닐고

                 등대는 별들의 부름도
                 별들의 원망도 잊은채

                 하얀 밤이 새도록 불 밝히는
                 장승이 되어 배들의
                 길라잡이가 되는데

                 저 멀리 수평선 넘어
                 뱃고동 소리에
                 등대는 길을 내어주네.




                 2021. 01. 13.



                 경영학박사 극중 안병민

                 경상남도 함양 출신
                 문학공간 신인상 등단
                 국방문화 예술협회 회원
                 사단법인 한국시인연대
                 경영학 박사·배재대 겸임교수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13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130,012
오늘 방문자 수 : 165,606
합계 방문자 수 : 163,450,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