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04-11 오전 10:42: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칼럼·詩발표

【초대시인】 홍매화 안병민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24일

     홍매화
                        안병민

                1

                영축산 머리에는
                백발이 성성하고
                살얼음 도랑에는
                서릿발이 서려있는데

                통도사 영각뜰에
                매화나무 한그루
                많이도 달려있는
                홍매화 꽃눈은

                봄바람 스칠때 마다
                연분홍 꽃망울 터져
                꽃양산 펼쳐지네


                2

                자장매화꽃은 멀리서
                보아도 예쁜데
                가까이서 보면
                새색시 연지볼처럼
                연분홍 꽃잎 너무 예뻐

                꽃향기따라 켜켜히
                줄지어 모여드는 연인들
                꽃비맞으며 부등켜안고
                사랑을 속삭이고

                그대는 오지않는데
                혼자 무엇이 그리좋아
                수백년을 하루같이
                그리 짧은 생을
                예쁘게 피어야하는가? 


                2021 02. 20




                안병민


               경남 함양 유림교졸
               문학공간신인상등단
               국방문화협회부회장
               한국시인연대 사화집
               제29집발간
               별빛문학. 문학공간회원
               배재대학교겸임교수
               시인 경영학박사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24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163,057
오늘 방문자 수 : 71,449
합계 방문자 수 : 173,677,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