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0-27 오후 07:14: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칼럼·詩발표

한가위 추석에 시인/ 克重 안병민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20일

  
    한가위 추석에
  시인/ 克重 안병민


          동네 뒷산에서
          밤톨을 주우며
          옹골찬 어린 가슴이
          설레이던
          그런 시절이 그립습니다

          동네 이발소에서
          해묵은 기계에
          머리털이 뜯겨도
          아파하며 깎아야 했던
          어린 시절이 그립습니다

          먹을게 없어
          땡감을 잿물에 삭혀
          깨물어 먹었던
          어린시절이 그립습니다

          감나무에 감이
          발갛게 익어가고
          장독대 석류나무에는
          석류가 보라는듯
          여문 가슴을 열어줍니다

          황금물결이 일렁이고
          추억이 몽글몽글한
          고향집에서 부모님 모시고
          가족행복이 어울어지던
          추석이 언제나 그립습니다.

          2021. 09. 19 



  시인 안병민




         




          경남함양유림출신
          시인·경영학박사
          前배재대학교겸임교수
          한국시인연대사화집발간위원
          한국문인협회시분과위원
          한마음문인협회부회장
          별빛문학회자문위원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20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90,424
오늘 방문자 수 : 87,321
합계 방문자 수 : 192,214,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