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2-22 오후 05:40: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칼럼·詩발표

11월에는 시인/ 극중 안병민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3년 11월 19일



   11월에는
시인/ 극중 안병민


          푸르름 싱싱하던
          단풍잎새는
          울긋불긋 물들어 가고
          그리운 이는 멀어져만 간다

          그대와 함께하지 못한채
          나뭇잎은 하나 둘
          마로니에 에 구르고
          부질없는 세월만 지난다

          비어가는 나무가지들
          벤치의 옆자리가 빈채로
          마지막 외로운 가을바람
          전송하는 11월이다

          11월을 보내는 마음
          눈물이 흐른다 해도
          겨울 칼바람 지나가면
          꽃피는 봄은 끝내 오리니.




   
 시인 안병민
     






          시인은 안병민은
          경남 함양 유림
          경영학박사
          前배재대학교겸임교수
          한국문인협회회원
          문학공간신인문학상수상
          별빛문학대상수상
          연안문학회,별빛문학회부회장
          한국문화예술연대회원
          한국문학인 한국시인연대사화집
          시집: 포기하지 않은 꿈 발행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3년 11월 19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함양군 보건소 수가 조례」를 일부 개정함에 있어 그 내용과 취지를 군.. 
【공고고시】 수동면 기초생활거점 육성사업..  
어제 방문자 수 : 99,402
오늘 방문자 수 : 121,293
합계 방문자 수 : 302,194,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