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3 오전 04:57: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제

【수산방류】 대구야, 경남에서 다시 만나자...!

경상남도, 대구 수정란과 자어 방류로 어자원 조성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6일

거제앞 바다에 대구수정란방류 장면
대구야, 경남에서 다시 만나자...!

경상남도, 대구 수정란과 자어 방류로 어자원 조성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올해도 1월 한 달 동안 도내 5개 시․군(창원, 통영, 거제, 고성, 남해)에서 겨울철 진객이라 불리는 대구의 자원조성을 위해 인공수정란 31억 알과 자어 1,950만 마리를 방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냉수 어종인 대구는 산란기(12월~익년 2월)를 맞아 12월부터 진해만으로 돌아오고 있으며, 최근 진해만에서 하루 평균 2천여마리가 어획되고 있어 침체된 지역 수산업이 활력을 되찾고 어업인에게 중요한 소득원이 되고 있다.



대구 인공수정 장면
대구는 한때, 지나친 남획과 서식 환경의 변화로 1마리 값이 쌀 한 가마니를 호가하는 등 ‘바다의 귀족’으로 불리기도 했으나, 경상남도의 꾸준한 방류사업으로 어획량이 2003년부터 지속적으로 증가하였으며 최근에는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연평균 22만 마리가 잡혀 동절기 한철 평균 48억 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그동안 도에서는 대구 자원회복을 위하여 1981년부터 2019년까지 대구 수정란 857억 알을 방류하였으며, 2009년부터는 도 수산자원연구소 등에서 직접 자어를 생산하여 부화자어 2억 1,500만 마리를 방류했다.



수산시장에 마련된 대구위판장 장면
김춘근 경상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우리 도에서 수산종자 방류사업의 효과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구 방류사업은 경제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분석되어 확실한 효과를 입증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대구의 지속적인 자원회복과 어업소득 창출을 위해 대구 수정란 및 자어 방류 사업을 계속 시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6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85,795
오늘 방문자 수 : 11,553
합계 방문자 수 : 127,125,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