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3-01-30 오후 07:54:4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경제

올해 경남 사과 꽃눈 분화율 ‘후지’ 52%, ‘홍로’ 53%

경남 사과 꽃눈 분화율 전년도 대비 ‘후지’ 3%p, ‘홍로’ 5%p 감소
생산량 확보를 위해 사과나무 전정은 꽃눈 확인 뒤에 할 것
꽃눈 분화율 60% 이하면 가지를 적게 쳐 열매가지를 최대한 확보

우인섭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3년 01월 17일

올해처럼 꽃눈 분화율이 60% 이하이면 가지를 적게 잘라내어 열매가지를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유리하다.

올해 경남 사과 꽃눈 분화율 ‘후지’ 52%, ‘홍로’ 53%

경남 사과 꽃눈 분화율 전년도 대비 ‘후지’ 3%p, ‘홍로’ 5%p 감소
생산량 확보를 위해 사과나무 전정은 꽃눈 확인 뒤에 할 것
꽃눈 분화율 60% 이하면 가지를 적게 쳐 열매가지를 최대한 확보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정찬식) 사과이용연구소는 경남 사과농가의 안정적인 과원 관리와 생산력 확보를 위해 실시한 꽃눈 분화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꽃눈 분화율’이란, 꽃눈이 형성되는 비율을 말한다. 꽃눈 분화율은 그 해 사과나무의 가지치기 정도를 결정하는 중요한 기준이 되므로 반드시 꽃눈 분화율을 확인한 후 가지치기를 실시해야 한다.

사과이용연구소가 올해 1월 상순 도내 사과 주산지역인 거창, 밀양, 함양, 산청, 합천의 선정된 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꽃눈 분화율 조사 결과 ‘후지’ 품종 52%, ‘홍로’ 품종 53%로 조사되었다.

이는 전년도 분화율(‘후지’ 55%, ‘홍로’ 58%) 대비 각 3%p, 5%p씩 감소한 값이며, 최근 4년간 평균(‘후지’ 59%, ‘홍로’ 60%)에 대비하면 ‘후지’ 와 ‘홍로’ 모두 7%p씩 감소하였다.

올해 사과 꽃눈 분화율이 감소한 원인으로는 꽃눈분화기인 6월부터 8월까지 강수일수가 전년도보다 8일 정도 많아 일조시간이 약 2% 감소하였고, 최근 4년간 평균 대비 강수일수(6~12월)는 6일 적어 꽃눈분화시기 높은 기온 영향으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겨울철 가지치기를 하기 전에는 꽃눈 분화율을 확인하고 이에 따라 가지치기 강도를 조절하여야 하는데, 꽃눈 분화율이 낮을 때 가지를 많이 제거하면 과실 비율이 낮아져 착과량 부족으로 영양생장이 과다해지고 내년도 꽃눈 분화율이 떨어질 수 있다.

반대로 꽃눈 분화율이 높을 때 가지를 적게 잘라내면 꽃과 과실 비율이 높아져 열매 솎는 노력이 많이 필요하다. 따라서 꽃눈 분화율이 60~65% 정도면 평년처럼 가지치기하면 되고, 65% 이상으로 꽃눈 분화율이 높을 시에는 열매가지를 많이 잘라내야 한다.

올해처럼 꽃눈 분화율이 60% 이하이면 가지를 적게 잘라내어 열매가지를 최대한 확보하는 것이 유리하다.

사과이용연구소 김현수 연구사는 “사과 재배 농가에서는 매년 꽃눈분화기에 전년도의 기상 조건과 착과량에 따라 다음 해 꽃눈 확보에 영향을 미친다”며 “안정적인 사과 수량 확보와 열매솎기 노력을 줄이기 위해 반드시 본인 농장의 꽃눈 분화율을 확인하고 나무 수세 등을 판단하여 가지치기하는 것이 좋다”라고 전했다.
우인섭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3년 01월 17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지방세법 제4조 제2항 및 같은 법 시행령 제4조 제3항 및 제7항 규.. 
【공고·고시】 함양읍시가지 재활용품.아..  
어제 방문자 수 : 142,881
오늘 방문자 수 : 110,722
합계 방문자 수 : 242,745,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