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0 오후 05:41:2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사회

태풍 ‘미탁’ 해양 쓰레기 처리사업비 긴급 지원

섬진강댐, 낙동강 하굿둑 등 개방으로 도내 해양 쓰레기 593톤 발생 추정
경상남도, 하동군 3천만 원, 창원시․통영시․거제시 각각 2천만 원 등 지원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8일

태풍 ‘미탁’ 해양 쓰레기 처리사업비 긴급 지원

섬진강댐, 낙동강 하굿둑 등 개방으로 도내 해양 쓰레기 593톤 발생 추정
경상남도, 하동군 3천만 원, 창원시․통영시․거제시 각각 2천만 원 등 지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제18호 태풍 ‘미탁’ 으로 인해 육지에서 유입된 해양 쓰레기의 조속한 수거・처리를 위해 도비 1억 원을 긴급 지원했다.

시군별 지원 내역으로는 섬진강에서 갈사만 해역에 집중 유입된 초목류 처리를 위해 하동군에 3천만 원, 낙동강 하굿둑 개방으로 진해만 해역에 유입된 육상 쓰레기 처리를 위해 창원시와 거제시에 각각 2천만 원, 진해만을 지나 해류를 타고 이동한 쓰레기 처리를 위해서도 통영시 2천만 원, 고성군 1천만 원을 지원했다.

경상남도는 지난 7월 제5호 태풍(다나스)부터 집중호우 대비 낙동강, 남강, 섬진강 우심지역별로 재해쓰레기 사전 예찰을 강화하고, 관계기관과 시군 담당자 핫라인 구축을 통해 실시간 상황 공유 등 신속한 초등 대응 체계를 갖춰왔다.

이번 10월 태풍(미탁)에도 집중호우 시 우심지역 단계별 대응 조치에 따라 2일에는 일선 시군에 해양 쓰레기의 조속한 수거를 지시했고, 3일에는 경상남도 자체적으로 창원시 진동면 일대에 현지 조사반을 투입해 발생 상황을 조사했다.



홍득호 경상남도 해양수산과장은 “해양 쓰레기로 인한 선박 통항, 어업 피해, 악취 등 2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조속한 수거가 필요한 실정”이라며, “지자체에서 실시하는 민관 합동 해양 쓰레기 수거에 도민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경상남도는 이번 해양 쓰레기 유입 원인을 제18호 태풍 ‘미탁’의 집중호우로 인한 섬진강댐과 낙동강 하굿둑 등 개방 조치가 강․하천에 모여 있던 초목류를 한번에 바다로 유입시키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8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94,376
오늘 방문자 수 : 7,077
합계 방문자 수 : 118,307,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