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1-10-27 오후 07:14: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사회

심봤다 함양! ‘100년 산삼’ 감정가 1억 2천만 원 가족 천종산삼 또 발견

경남 함양군 지리산 자락에서 가족 천종산삼이 또 발견됐다.
노성섭 기자 / nss0813@naver.com입력 : 2021년 09월 23일



심봤다 함양! ‘100년 산삼’ 감정가 1억 2천만 원 가족 천종산삼 또 발견

경남 함양군 지리산 자락에서 가족 천종산삼이 또 발견됐다.

지난 20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함양에 사는 약초꾼 황모(67) 씨는 지난 15일 휴천면 지리산 자락을 산행하던 중 5대를 이은 가족 천종산삼 아홉 뿌리를 발견해 감정을 의뢰했다.

협회에 따르면 천종산삼은 산삼의 원종(순수종)으로 심마니들도 평생 한 번 만나기가 쉽지 않은 매우 귀한 산삼으로 여겨진다.

이번에 발견된 가족 천종산삼은 순수 뿌리 무게만 2냥 2푼(83g)으로 수령은 100년 이상으로 감정됐다.

이 산삼은 짙은 황색에 소나무의 나이테와 같은 뇌두가 어미 산삼인 모삼과 2, 3대 산삼을 제외하고는 매우 뚜렷하게 형성돼 있었다.

아홉 뿌리 모두 감정가가 1억 2,000만 원으로 책정됐다.

함양에서는 지난 6월 4대 가족 천종산삼 여덟 뿌리가 발견되는 등 올해만 천종산삼이 모두 네 차례 발견됐다.

자연 상태에서 자생하는 천종산삼이 자주 발견되는 것은 지난해 홍수와 폭설, 올해 봄·여름의 잦은 비가 이유라고 협회 관계자는 설명했다.

싹을 틔우지 못하고 잠을 자던 수많은 산삼이 원활한 수분 공급으로 활력을 받아 그 모습을 드러낸다는 것이다.

산삼의 감정가는 200년 전 조선 시대에 비료나 농약을 주지 않는 자연의 퇴비로만 기르던 인삼 가격과 금 시세를 적용한 과거 방법을 현재도 그대로 인용하고 있다.

정형범 한국전통심마니협회장은 "국내 산삼의 우수성이 삼국시대 이전부터 입증되고 있는데도 가격은 중국 산삼의 6분의 1 수준으로 매우 저평가되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노성섭 기자 / nss0813@naver.com입력 : 2021년 09월 23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90,424
오늘 방문자 수 : 85,186
합계 방문자 수 : 192,212,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