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0-17 오후 12:47:2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상남도뉴스

“SE想(세상) 공감! 청년 사회문제와 마주하다”

경상남도, 하반기 청년 사회적기업가 이그나이트 행사 성료
시각장애인·사회진입 취약 청소년 등 취약계층 돕는 청년 사회적 기업가들의 창업사례 발표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2일

“SE想(세상) 공감! 청년 사회문제와 마주하다”

경상남도, 하반기 청년 사회적기업가 이그나이트 행사 성료
시각장애인·사회진입 취약 청소년 등 취약계층 돕는 청년 사회적 기업가들의 창업사례 발표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10월 1일 오후, 경남대학교 한마미래관에서 사회적 경제분야 전문가와 청년 사회적 기업가, 대학생 등 1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청년 사회적 기업가 이그나이트 행사’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지난 5월 진주 국립 경상대학교에서 제1회 청년 사회적 기업가 이그나이트 행사를 개최한 데 이어, 하반기 도내 청년들과 함께하는 두 번째 행사다.

이번 행사는 想(세상) 공감! 청년 사회문제와 마주하다>라는 슬로건 아래 청년들이 사회적 기업 창업을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한 사례를 토크콘서트 형식으로 다뤘다.

‘SE(세)’는 사회적 기업을 의미하는 소셜 엔터프라이즈(Social Enterprise)의 첫 글자인 에스(S)와 이(E)를 의미하고, 한문 ‘想(생각할 상)’과 연결되어 사회적 기업을 통해 세상과 공감한다는 행사 취지를 나타낸다.

이날 행사는 전체 3부로 나뉘어 전문가 특강과 4명의 연사와 함께하는 이그나이트 강연, 토크콘서트 형식의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첫 강연은 사회적 기업가 육성사업 출신 예비 사회적 기업 ‘(주)유스베이스캠프’ 엄주환 대표가 <청년이여, 꿈에 도전하자!>라는 주제로 사회적기업 창업에 대한 전문가 특강을 시작했다.

이어진 이그나이트 강연에서 4명의 연사는 모두 20대, 30대로 사회문제에 대한 작은 관심으로 시작해 사업아이템을 구상하고, 사회적 기업을 창업하기까지 자신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소개해 강연에 참가한 동년배 청년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이날 강연 중에서도 경남대학교 재학생으로 시각장애인 지원 음성사진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한 소셜벤처팀 ‘소담(소리를 담다)’ 이유호 대표와 보육원 퇴소 청소년과 같은 사회진입 취약 청소년의 경제적 자립을 돕는 샐러드 프랜차이즈 기업 ‘(주)와로’의 오형래 대표가 참신한 공동 과제(소셜 미션)로 주목받았다.

경상남도는 하반기에도 사회적 기업 창업 활성화 및 인식제고를 위해 사회적 기업 일반인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하고(10월), 예비 사회적 기업 모델발굴을 위한 교육․컨설팅(11월)도 추진할 예정이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10월 02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77,421
오늘 방문자 수 : 56,978
합계 방문자 수 : 118,530,6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