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6 오전 11:17:4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경상남도뉴스

경상남도, 돼지고기 소비촉진 운동 전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돼지고기 소비촉진 활동 일환
11월 6일 진주 서부청사 구내식당에서 650여 명, 돼지고기 요리 시식회 가져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6일

경상남도, 돼지고기 소비촉진 운동 전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관련 돼지고기 소비촉진 활동 일환
11월 6일 진주 서부청사 구내식당에서 650여 명, 돼지고기 요리 시식회 가져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 농가들을 위해 6일 경남도청 진주 서부청사 구내식당에서 ‘돼지고기 소비촉진 시식회’를 개최했다.

4일 본청 구내식당 시식회에 이은 행사로, 돼지고기 소비 불안감을 해소하고 위기에 빠진 양돈산업을 하루 빨리 정상화하기 위하여 김석기 서부지역본부장을 비롯한 서부청사 직원, 교육생, 외부인 등이 참여하여 점심식사와 함께 돼지고기 요리를 시식하는 시간으로 마련되었다.



이번 행사는 지난 9월 16일 경기 파주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첫 발생 이후, 한때 ㎏당 6,000원 넘게 치솟았던 돼지고기 도매가격이 3,000원대 이하로 하락해 어려움에 처한 돼지 사육 농가의 조기 경영 안정을 위해 이뤄졌다.
※ 돼지고기 도매가격(지육 ㎏, 전국평균)
- 발생 전(9월 5~11일 평균) : 4,407원 → 9.19일 : 6,048원 → 10.31일 : 3,045원

돼지가격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을 주요 원인으로 보고 있다. 10월 9일 이후 국내 양돈농가에서 추가 발병한 사례는 없지만 야생 멧돼지 사체에서 해당 바이러스 검출은 이어지고 있다.

김석기 서부지역본부장은 “도민 여러분께 거듭 말씀드리지만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 않는다.”며 “돼지고기는 철저한 안전검사를 통과해 유통되므로 안심하고 잡수셔도 된다.”고 말했다. 특히 “방역 부담을 지고 있는 양돈농가가 돼지고기 소비 위축으로 가격하락까지 겹쳐 어려움을 겪고 있어 소비촉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도는 이날 행사에서는 식당을 찾은 직원과 내방객을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인체에 무해하다는 점을 알리고, 돼지고기를 이용한 요리 레시피 리플렛을 배부를 통해 돼지고기 소비촉진을 독려했다.

또한, 이번 시식회와 별개로 돼지고기 소비 확대를 위해 도내 소재 주요 기업 급식소 100개소 등 관련 기관 단체에 돼지고기 소비확대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19년 11월 06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82,215
오늘 방문자 수 : 49,939
합계 방문자 수 : 121,108,6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