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15 오전 10:02:3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경상남도뉴스

경남도, 미(美)-이란 갈등 관련 유관기관 합동 긴급 점검 회의 개최

도내 경제 수출 유관기관·단체 초청, 경남 경제 영향 분석
경남에 미치는 영향은 극히 제한적, 중동 전체 확산 시 악영향 우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9일

ⓒ 인터넷함양신문
경남도, 미(美)-이란 갈등 관련 유관기관 합동 긴급 점검 회의 개최

도내 경제 수출 유관기관·단체 초청, 경남 경제 영향 분석
경남에 미치는 영향은 극히 제한적, 중동 전체 확산 시 악영향 우려


최근 고조되고 있는 미국과 이란 사이의 갈등과 관련하여 경남도는 8일(수) 경남도청 회의실에서 문승욱 경제부지사 주재로 수출 유관기관 합동 대책회의를 열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 참석기관 : 경남중소벤처기업청, 경남KOTRA지원단, 한국무역협회 경남지역본부, 경남테크노파크, 한국산업기계진흥회, 한국무역보험공사, 한국은행 경남본부, 한국수출입은행 창원지점

이날 회의는 중동 정세 악화가 수출 통상, 투자 등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주제로 경남의 수출입 동향과 향후 경제전망에 관해 토의하였으며, 도는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하여 단계별로 대응책을 마련하여 사태의 추이에 따라 공동으로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중동상황을 예의주시하고있다며 수출유관기관에 공동대응 협조를 요청하고 있다.
경제부지사를 비롯한 관계 유관기관장들은 미국·이란 간 긴장 고조가 우리 도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현재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중앙정부와의 공조체제 속에서 단계별 조치를 취해 나가기로 하였다.

미국과 이란의 갈등은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의 바그다드 공격으로 이란의 거셈솔레이마니 이란혁명수비대(IRGC) 쿠드스군 사령관이 사망하자 이란이 보복을 예고하면서 최고조에 달했으며, 특히 이번 사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의 보복예고에 대응하여 “이란 주요거점 52곳을 공격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전쟁으로 확산될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미국의 이란제재가 지속되면서 도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은 크지 않으나 호르무즈 해협봉쇄 등 이번 사태가 만일 중동 전체로 확대될 경우 전반적으로 경제에 악영향을 미칠 것을 걱정하였으며, 이에 도에 상담창구(투자 통상과 055-211-3297)를 개설하고 업체의 애로사항을 공유하여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해 나가기로 하였다.



문승욱 경상남도 경제부지사는 “중동의 불안감이 고조되어 도에서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우선 가장 시급한 것은 이번 사태로 인하여 피해를 입게 되는 수출업체가 없는지 파악하는 일”이라며 유관기관에서는 업체의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도내 업체가 안심하고 기업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 등 만일의 경우에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경남의 어려운 경제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경제관련 기관·단체가 현안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수출유관기관과 함께 소통하여 중앙에 건의할 것이 있다면 건의하겠다”며 수출유관기관과 도가 함께 선제적으로 협력하고 논의해 만일의 사태에 대응해 나가자고 말했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01월 09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95,756
오늘 방문자 수 : 33,962
합계 방문자 수 : 145,996,7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