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04 오후 03:50:3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경상남도뉴스

장마로 농작물 병해충 급증, 긴급 방제 필요

빨리 시작한 장마, 농작물 병해충 불러와 농가 피해 우려
경상남도농업기술원, 도(道)내 병해충 주요 발생지역 예찰 강화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30일

20200730잎도열병근접사진
장마로 농작물 병해충 급증, 긴급 방제 필요

빨리 시작한 장마, 농작물 병해충 불러와 농가 피해 우려
경상남도농업기술원, 도(道)내 병해충 주요 발생지역 예찰 강화


지난 6월부터 시작한 장마로 농작물이 연약해 지면서 병해충 발생이 급증하고 있어 비가 그치고 해가 들 때, 보다 적극적인 방제가 요구되고 있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원장 최달연)은 평년에 비해 일찍 시작된 이른 장마에다 길고 많은 장맛비까지 지속적으로 이어지면서 벼 도열병, 혹명나방을 비롯한 고추 탄저병 등 각종 병해충 발생에 따른 농작물 피해가 크게 늘어나고 있어 적극적이고 철저한 방제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특히 7월로 접어들면서 온도가 낮고 맑은 날을 보기 힘들 정도로 흐린 날과 비가 지속되면서 질소비료가 많은 논과 우리지역 벼 재배면적 중 가장 많은 영호진미(31%)를 중심으로 잎도열병이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벼잎도열병은 증상이 나타나는 즉시 방제하는 것이 효과적으로, 병이 심해지면 포기 전체가 붉은 빛을 띠며 벼 잎이 내려앉고 생장이 멈춘다. 또한 벼 출수기 목도열병과 후기 이삭도열병 발병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적극적인 방제가 필요하다.

아울러 매년 발생하는 벼 먹노린재류 밀도가 예년보다 높으며, 비래해충인 벼 혹명나방과 벼멸구는 비가 그치고 온도가 올라가면서 밀도가 급속하게 증가하여 피해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0200730잎도열병(좌지필지)
벼뿐만 아니라 밭작물인 고추에도 탄저병과 세균점무늬병이 발생하고 있어 철저하고 세심한 방제 관리 강화를 거듭 당부했다. 세균점무늬병은 고추 잎에 흑갈색 둥근 반점이 나타나고, 병반 주위로 노란색 테두리가 형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기술보급과 하준봉 지도사는 “지금 즉시 해당 논과 밭을 둘러보며 병해충 발생상황을 확인하고 비가 그치면 곧바로 치료를 위한 방제를 실시해줄 것을 당부드리며, 병 발생이 없더라도 예방차원의 방제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농업기술원은 2020년 벼 비래해충 주요 발생지역 예찰을 실시하는 등 도내 농작물 병해충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예찰을 강화해 나가고 있으며, 예찰 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정밀예찰과 방제적기 판단 등 대책수립을 마련할 계획이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30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90,418
오늘 방문자 수 : 90,966
합계 방문자 수 : 145,099,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