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6-21 오후 07:11:5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경상남도뉴스

트라이포트 배후도시 개발구상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23일, 첫 자문회의 개최…도시계획, 물류, 산업분야 국내 전문가 초청
창원‧김해‧거제 인근 지역 개발 및 밀양‧양산 개발 구상 검토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3일

 인터넷함양신문
트라이포트 배후도시 개발구상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23일, 첫 자문회의 개최…도시계획, 물류, 산업분야 국내 전문가 초청
창원‧김해‧거제 인근 지역 개발 및 밀양‧양산 개발 구상 검토


경남도는 23일 오후 도청 중앙회의실에서 트라이포트 배후도시 개발구상 수립과 관련하여 물류, 산업, 도시계획 분야 국내 전문가를 초청한 자문회의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경남도는 가덕도신공항, 진해신항 건설과 철도망을 연계한 트라이포트 기반시설 구축으로, 경남이 아시아 물류허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배후지역에 물류, 제조, 산업, 주거 등의 공간개발을 계획하고 있다. 또한 신공항․신항과 인접한 창원, 김해, 거제를 중심권역으로 하여, 밀양․양산의 동부권역 축과 진주․사천 중심의 서부권역 축으로 개발하기 위한 배후도시 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트라이포트 건설 효과를 확산시킬 예정이다.




이날 자문회의에서는 배후도시 개발권역 및 개발방향의 적정성, 아시아 물류허브 구축을 위한 경남도 물류산업 발전전략, 권역별 토지이용계획 수립의 적정성 및 대단위 물류․산업단지 및 주거단지의 필요성과 입지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였다.

경남도는 이번 자문회의에서 논의된 사항을 중심으로 배후도시 개발구상을 더욱 구체화하여 반영할 예정이다. 앞으로 자문회의를 2~3회 추가 개최하고, 해외 전문가 초청 세미나도 개최하여 아시아 물류허브로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개발구상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영삼 경남도 교통건설국장은 “경남을 아시아 물류산업을 이끌 수 있는 중심지로 개발할 계획이며, 이를 위한 산학연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배후지역에 미래지향적 산업과 세계적 물류 선도 기업이 유치할 수 있는 개발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3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소규모 공공시설 안전관리 등에 관한 법률」제7조(소규모 위험시설 지정.. 
함양 인산죽염 항노화 지역특화 농공단지계획..  
어제 방문자 수 : 104,186
오늘 방문자 수 : 16,012
합계 방문자 수 : 313,900,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