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4-04-18 오후 08:07:3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경상남도뉴스

경상남도, 도청 정원에 이야기를 더하다

안내간판ㆍ표지석 설치, 수국 식재, 편의시설 확충, 연못청소 등 시행
도민 누구나 편안하게 쉴 수 있는 도민 쉼터 공간으로 조성·개방

우인섭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4일

 인터넷함양신문
경상남도, 도청 정원에 이야기를 더하다

안내간판ㆍ표지석 설치, 수국 식재, 편의시설 확충, 연못청소 등 시행
도민 누구나 편안하게 쉴 수 있는 도민 쉼터 공간으로 조성·개방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가 도청 정원에 다양한 볼거리와 편의시설을 대폭 확충해 도청을 방문하는 도민들을 위한 힐링 공간으로 조성한다.

【수목에 이야기를 더하다】
도청 본관 정문 양쪽에는 경남도 청사 이전('83.7.1.) 당시 삼성그룹 이병철 회장이 기증한 소나무 10.그루가 자리 잡고 있다. 수형이 빼어난 멋진 소나무지만 사람들이 잘 알지 못했던 식수이야기를 소개하기 위해, 본관 앞 좌ㆍ우측에 안내판을 설치했다.

본관 뒤 서편에는 도청 이전 당시 경남지역 각 시·군 읍·면·동에서 가장 빼어난 소나무 220그루를 기증받아 조성된 송림포가 있다. 세월이 흘러 송림이 빽빽해지면서 86본이 다른 기관으로 이식되고 현재는 134본의 소나무가 도청과 함께하는 중이다.

향후에는 삼천포 시민 기증 향나무, 합천댐 수몰지구 배롱나무, 오리가족 이사 이야기 등 안내판을 추가로 설치하여 도청 정원을 재미있는 이야기가 있는 장소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정원에 미래를 더하다】
도청광장 왼편 연못가에는 1996년에 경남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경남 100년의 역사를 담은 거북선 모형의 타임캡슐을 매설되어 있다. 

100년 후 우리 후손들이 현재의 도민 생활상을 알 수 있도록 100가지 수장 품목 목록을 타임캡슐에 담았으며 수장 품목은 경남도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경남도 우주항공산업 이미지를 부각하고 도민 자긍심을 고취하기 위해 도청 정문 중앙에 실물 크기의 누리호를 4분의 1로 축소하여 전시하였다. 누리호는 개발 당시 위성·소재·부품·발사체 등 전 분야에 걸쳐 경남의 기업들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였다.

【정원에 꽃을 더하다】
도청 정원은 규모가 11만 3,611㎡에 이르고 수목은 100종에 4만 4,600여본의 나무가 식재되어 있어 수목원에 버금가는 아름다운 경관을 자랑한다. 

이에 더하여 다양한 수목과 함께 꽃이 가득한 정원을 꾸미기 위해 여름에 감상할 수 있는 수국 1,000여본(니코블루, 엔들리스 썸머)을 연못 주변으로 식재했다. 

벚꽃, 서부해당화, 장미, 배롱나무 꽃, 코스모스, 동백나무 꽃 등 사계절 꽃과 더불어 수국이 만개하는 6월 중순경에는 형형색색의 또 다른 아름다움을 도민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정원에 편안함을 더하다】
도청 정원에서 수목과 연못을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야외테이블과 등나무 파고라, 벤치, 장미 포토존 등 편의시설을 곳곳에 배치하였다. 

또한, 언제든지 도민들이 방문하여 편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원형테이블을 추가로 배치했고 평상, 그네의자, 벤치 등을 신규로 설치하였다. 

이 같은 편의시설들은 평일과 주말에 도청 정원을 찾아오는 수많은 유치원생들과 가족단위 방문객, 인근 주민들 의 편안한 쉼터가 되고 있다.

【연못에 의미를 더하다】
둘레 420m, 총면적 3,580㎡, 평균수심 1m정도인 생태연못은 경남도 모양을 300만 분의 1로 축소시켜 놓은 모양으로 거제대교, 남해대교, 지리산을 그대로 옮겨 놓았고, 연못의 경남도청 위치에는 평화의 여신상 조각이, 진양호 위치에는 고래조각 분수대가 설치되어있다. 

연못가로는 삼층석탑시계, 석등 등이 한국의 전통양식과 조화를 잘 이루고 있고, 산청군 경호강 돌을 사용하여 자연미를 살렸다.

연못 주변으로는 왕버들, 갯버들의 가지가 늘어져 있으며, 5월에는 붉은 장미와 노란 장미가 활짝 피고 여름에는 배롱나무 꽃이 붉게 피어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4월 중순부터 한 달 동안 도청 생태연못 바닥 청소를 실시했다. 청소가 끝난 후에는 철갑상어와 함께 비단잉어, 향어 등 관상어 200여 마리를 경남도 민물고기연구센터에서 가져와 연못을 찾는 도민들과 어린이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또한, 도청 연못에 있는 평화의 여신상과 고래조각 분수대에서는 매일 11시 30분부터 1시 30분까지 2시간 동안 시원한 물줄기를 뿜어내면서 아름다운 자태를 보여준다.

도청 정원을 자주 찾는다는 한 도민은 “도청 정원은 수목이 잘 가꾸어져 있고 곳곳에 사계절 꽃이 가득하여 다양한 볼거리를 주고 있다. 

최근에는 연못 청소와 함께 피크닉 테이블, 평상, 흔들 그네 의자 등 쉼터도 잘 조성하여 편하게 이용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남녀노소 도민들에게 사랑받고 즐겨 찾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잘 가꾸어 줬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조현옥 경남도 자치행정국장은 “올해부터 도청 정원에 수목 안내판과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수국정원 조성과 함께 연못을 깨끗하게 정비하였으며 연못 관람 데크에 야간 조명을 설치하여 도심 속 쉼터이자 힐링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국장은 “향후에는 도청 정원 10대 명소를 소개하는 팸플릿을 제작하여 배포하는 등 이야기가 있는 도청 정원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우인섭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4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지적재조사에 관한 특별법」제5조 및 같은 법 시행령 제4조의 규정에 .. 
【공고·고시】 소규모 위험시설 지정 및 ..  
어제 방문자 수 : 94,841
오늘 방문자 수 : 27,445
합계 방문자 수 : 307,852,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