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8-13 오후 06:11: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정치&행정

경상남도 “유연한 권역별 균형발전으로 격차 해소”

27일, 부산에서 2020 영남미래포럼 <영남의 미래가 대한민국의 미래다> 개최
영남권 5개 시·도지사, 지역현안과 영남권 상생협력방안 논의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28일

ⓒ 인터넷함양신문
경상남도 “유연한 권역별 균형발전으로 격차 해소”

27일, 부산에서 2020 영남미래포럼 <영남의 미래가 대한민국의 미래다> 개최
영남권 5개 시·도지사, 지역현안과 영남권 상생협력방안 논의


김경수 경남도지사 “유연한 권역별 균형발전 전략으로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격차를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27일 오후 부산롯데호텔에서 열린 <2020 영남미래포럼>에서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 격차는 대한민국의 흥망을 결정짓는 문제로 비수도권이 수도권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유연한 권역별 발전전략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가 말한 ‘유연한 균형발전 전략’이란 행정구역에 얽매이지 않고 생활과 지역, 경제권 단위로 유연하게 발전 전략을 구상하자는 의미다. 가령 관광에 있어 부산과 경남, 전남까지 묶어 ‘남해안 관광벨트’로 발전을 꾀하거나,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부산과 경남이 공동으로 기업설명회를 개최하는 방식이다.



김경수 지사가 부산·경남 통합 의사를 밝히며… “영남권, 또 하나의 수도권으로”강조
우리사 회가 풀어야 할 3대 격차로 경제와 지역, 남북 간 격차를 든 김 지사는 “정부가 한국판 뉴딜을 균형발전 뉴딜로 하겠다는 것에 대해 환영한다”면서 “균형발전을 하더라도 비수도권 개별 시․도 차원에서 경쟁하는 구도로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국민일보가 주최한 이날 포럼은 김순은 대통령소속 자치분권위원회 위원장이 좌장을 맡고 김경수 지사를 비롯해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권영진 대구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등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패널로 열띤 토론을 펼쳤다.

김 지사는 권역별 연합이나 특별지방자치단체 협력방안 등을 포함한 지방자치법 개정안에 대한 답변 과정에서 “동남권 메가시티를 추진하는 과정에 우선 부산과 경남 정도는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는 생각을 내비쳤다.

김순은 위원장의 “부울경과 대구․경북을 포함한 영남권 메가시티 플랫폼도 동의하냐”는 질문에는 “결국 그런 방향으로 가야한다고 생각한다”면서 “동남권 인구가 800만 명이고, 대구․경북을 합한 1,300만 명 규모의 영남권이 또 하나의 수도권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 인터넷함양신문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는 경제활성화 대책에 대해서는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 등 어려운 사람부터 위기에 놓이는데, 이런 분들을 위한 긴급지원대책과 정부 차원의 기업과 산업 유지 및 지방정부의 사각지대 지원 역할분담, 고용과 일자리 유지 대책이 중요하다”며 세 가지로 요약하고, “세 가지 위기 대응이 함께 이루어져야 경제를 유지해나갈 수 있는 동력이 생긴다”고 전했다.

한편 5개 시.도지사는 포럼 종료 후 비공개회동을 갖고 영남권 공동현안을 논의했다. 영남권 시도지사가 따로 한자리에 모인 것은 2015년 11월 울산에서 개최된 '영남권 시도지사협의회' 이후 처음이다.

이날 진행된 포럼은 오는 31일, 오후 7시 40분부터 50분간 KBS1 채널을 통해 영남권 전역(부산, 대구, 울산, 경남, 경북)에 방송될 예정이다.

인터넷함양신문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28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87,315
오늘 방문자 수 : 13,355
합계 방문자 수 : 145,88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