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12-05 오후 04:51: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원격
뉴스 > 칼럼·詩발표

‘단 풍’ 시인 극중 안 병 민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6일

   ‘단   풍’
 
                                          

           계곡에 가득
           붉은 물감이
           녹아 들었다

           마지막 숨이
           멎기에
           아쉬워 하는

           너희의
           헐떡거림에
           등불을 내걸었다

           아픔의 여명인가
           저며온 아림이
           내 가슴에
           스며드는데

           멧새 한쌍이
           그 사이를 헤집고
           예쁜 단풍 사이를
           콩닥콩닥 뛰면서

           사락사락
           갈바람과 함께
           노래 부르며

           잠시 놀다가라 하네.



           2020. 10. 26

           시인
           경영학박사 극중 안 병 민







정건향 기자 / 1551woo@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6일
- Copyrights ⓒ인터넷함양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가장 많이 본 뉴스
포토&인물
함양군 공고
어제 방문자 수 : 110,751
오늘 방문자 수 : 68,574
합계 방문자 수 : 157,405,910